토익 파트 7 지문 읽을 시간이 없다고요???? 로그인ID/PW 찾기회원가입 사이트맵
Wagle DB WaglePostWagle WagleWagle DB
+0
일상생활(739) 가족관계(125) 문화생활(202)
취미활동(372) 친구관계(113) 여행/휴가/여가(234)
시간/날씨/계절(425) 학교생활(504) 사랑/결혼/봉사(144)
운동/스포츠(441) 회사생활(85) 비즈니스(218)
교통/탈것(241) 소개하기(474) 정치/경제/사회(12)
명절/기념일(117) 감정/묘사(476) 특수상황(44)
건강(267) 성격/언행(507)
시간/날씨/계절
+0
가을 (20) 겨울 (40) 날씨 (84)
날짜 (60) (17) 시간 (12)
아침 (15) 여름 (32) 요일 (13)
저녁 (5) 맑음 / 흐림 (39) 새해 (11)
폭풍 / 비 (66) 일기예보 (11)
No Sentence Count
66 하늘은 회색 구름으로 덮여있고 거리는 비가 내려 축축하다. 1,452
65 우리는 토내이도를 본 적이 없었다. 1,259
64 하지만 내가 금요일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비가 내리고 있었다. 1,249
63 우리는 우박이 내리는 것을 계속 보고 있었다. 1,227
62 나는 토내이도(대폭풍우)가 몰아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1,227
61 나는 흔들의자에 앉아서 토내이도가 오기를 기다렸다. 1,205
60 나중에는 조금씩 얼음 덩어리가 커졌다. 1,200
59 빗방울이 창문을 아주 세게 때렸다. 1,197
58 열흘 동안 계속 비가 내렸다. 그리고 드디어 비가 그쳤다. 1,183
57 하지만 오늘은 바깥에 나가서 운동을 할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바깥에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있었기 때문이다. 1,181
56 허리케인이 몰아치고 있기 때문에 나는 집안에만 있어야 했다. 1,178
55 연습을 하러 가는 길에 날씨가 춥고 이슬비가 내리고 있었다. 1,177
54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너무 시끄러웠기 때문이다. 1,166
53 나는 비 오는 날이 싫다. 1,163
52 우리는 비를 많이 가지지는 않았지만 계속 안개가 끼어 있었다. 1,156
51 바람이 우산을 부러뜨릴 것 같았다. 1,152
50 어젯밤에 심한 번개가 쳤고 아직도 비가 오고 있다. 1,150
49 그리고 수요일에는 시원하게 비가 왔다. 1,145
48 오전 내내 비가 오락가락 했다. 1,143
47 오전 내내 비가 왔다. 1,137
46 그때 갑자기 천둥이 쳤다. 1,135
45 오늘은 엄청나게 비가 오고 있었다. 1,128
44 입구로 뛰어가는 동안에 우리는 흠뻑 젖었다. 1,126
43 비가 쏟아져서 우리는 집안으로 뛰어들어 왔다. 1,125
42 내 생일날에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내렸다. 1,124
41 밖에는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1,122
40 갑자기 비가 오기 시작했다. 1,120
39 오늘은 8월 2일이고 우리는 거의 하루 종일 천둥과 함께 폭풍우를 겪었다. 1,116
38 왜냐하면 폭풍우가 치고 있었기 때문이다. 1,113
37 지난 며칠 동안 계속 날씨가 아주 흐리고 비가 오고 있었다. 1,113
36 하늘에는 구름이 잔뜩 끼어 있었고 비가 쏟아질 것 같았다. 1,110
35 비는 거의 내리지 않고 눈도 오지 않는다. 1,108
34 나를 비를 맞으면서 서있었다. 1,106
33 갑자기 우박이 내리기 시작했다. 1,105
32 천둥이 크게 우르릉거렸다. 1,105
31 엄마는 우박이 그칠 때까지 잠시 차를 멈추고 있겠다고 했다. 1,104
30 그리고 큰 비도 내렸다. 1,100
29 계속해서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1,098
28 나는 비가 내리는 날씨가 너무 싫다. 1,098
27 가끔씩 소나기가 내렸고 어떤 날에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1,097
26 지난주 내내 날마다 비가 내렸다. 1,097
25 비가 억수같이 쏟아져서 길을 보기가 힘이 들었다. 1,093
24 나는 창문으로 번개가 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1,093
23 밖에는 얼어붙은 비가왔다. 1,091
22 약 20분 후에 우박이 그쳤다. 1,091
21 처음에는 조그만 얼음 덩어리였다. 1,090
20 심지어 천둥도 많이 쳤다. 1,090
19 나는 천둥소리를 들을 수가 있었다. 1,090
18 마치 하루 종일 비가 내릴 것처럼 보였다. 1,088
17 어젯밤은 어두컴컴하고 폭풍우가 몰아쳤다. 1,086
16 어떤 것들은 골프 공만큼 컸다. 1,086
15 나는 깜박 잊고 학교에 우산을 가져가지 않았다. 게다가 비옷도 가져가지 않았다. 1,086
14 창문 바깥을 내다보니 비가 아주 많이 쏟아지고 있었고 번개가 치고 있었다. 1,084
13 하루 종일 쉬지 않고 비가 내렸다. 1,083
12 작년에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1,081
11 파리는 춥고 비가 계속 내렸다. 1,080
10 구름이 끼어있기는 했지만 비가 오지는 않았다. 1,077
9 가랑비가 내리고 있었다. 1,075
8 오늘은 폭풍우가 몰아쳤다. 1,073
7 하지만 비는 오지 않았다. 1,073
6 오늘은 비가 내리지 않았다. 1,071
5 우리는 하루 종일 축축하게 내리는 이슬비를 겪었다. 1,071
4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고 있었다. 1,066
3 그것은 전혀 그치지 않았다. 1,055
2 바깥에는 폭풍우가 치고 있었다. 1,051
1 비가 내리고 있었다. 1,041
맨앞 이전   1   다음 맨뒤
What is 와글?
스피드 보카
news voca 1000+
다섯글자 중국어
스피드 리딩
新토익엣지 Part 7
스피드 스피킹
와글 카테고리
와글
와글er
와글 랭킹
나의 단어장
음성녹음 해결방법
용갑이
상민87
LSB1753
hosulimph
리턴즈
yashino
정례지
Monica
Ae0000
jinu
개인정보 취급방침이용약관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Contact Us
삼육오는 365일 나 자신에게 스스로 도전하는 분을 위한 젊은 종합출판 및 교육 서비스 그룹입니다. 스피킹 자신감 맥스에듀!!!
도서출판 삼육오 (413-130) 경기도 파주시 산남로 183-25, A-302 (산남동, P&M123) / 대표: 임충배
사업자등록: 141-05-81783 / 출판등록: 제406-2014-000035호
통신판매업: 제2015-경기파주-6102호 /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제A08-150113-0003호
문의: 관리자(web@pub365.co.kr) / 전화: 031-946-3196 / 팩스: 031-946-3171
Copyright ⓒ Pub.365 ALL RIGHTS RESERVED.
공정거래위원회 확인 : 전자상거래시장에서 소비자가 정확한 사업자 정보를 가지고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전국 시,군,구에 신고된 통신판매업자의 신원정보를 전자상거래소비자보 호법 제12조 4항에 따라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KISIA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인증 : www.wapo.kr 사이트는 한국정보인증이 공급한 웹서버인증서를 사용하여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거래를 보장합니다.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  안전한 에스크로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제A08-150113-0003호) 삼육오는 회원님의 안전거래를 위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3조 제2항 제10호에 따른 결제대금예치 또는 같은 법 제24조 제1항 각 호에 따른 솝자피해보상보험 계약등을 주식회사 LG유플러스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체결하였음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