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파트 7 지문 읽을 시간이 없다고요???? 로그인ID/PW 찾기회원가입 사이트맵
Wagle DB WaglePostWagle WagleWagle DB
+0
일상생활(739) 가족관계(125) 문화생활(202)
취미활동(372) 친구관계(113) 여행/휴가/여가(234)
시간/날씨/계절(425) 학교생활(504) 사랑/결혼/봉사(144)
운동/스포츠(441) 회사생활(85) 비즈니스(218)
교통/탈것(241) 소개하기(474) 정치/경제/사회(12)
명절/기념일(117) 감정/묘사(476) 특수상황(44)
건강(267) 성격/언행(507)
시간/날씨/계절
+0
가을 (20) 겨울 (40) 날씨 (84)
날짜 (60) (17) 시간 (12)
아침 (15) 여름 (32) 요일 (13)
저녁 (5) 맑음 / 흐림 (39) 새해 (11)
폭풍 / 비 (66) 일기예보 (11)
No Sentence Count
66 하늘은 회색 구름으로 덮여있고 거리는 비가 내려 축축하다. 1,282
65 하지만 내가 금요일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비가 내리고 있었다. 1,076
64 우리는 토내이도를 본 적이 없었다. 1,075
63 나는 토내이도(대폭풍우)가 몰아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1,071
62 우리는 우박이 내리는 것을 계속 보고 있었다. 1,027
61 하지만 오늘은 바깥에 나가서 운동을 할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바깥에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있었기 때문이다. 1,014
60 연습을 하러 가는 길에 날씨가 춥고 이슬비가 내리고 있었다. 1,008
59 나중에는 조금씩 얼음 덩어리가 커졌다. 1,005
58 나는 흔들의자에 앉아서 토내이도가 오기를 기다렸다. 999
57 열흘 동안 계속 비가 내렸다. 그리고 드디어 비가 그쳤다. 998
56 허리케인이 몰아치고 있기 때문에 나는 집안에만 있어야 했다. 998
55 빗방울이 창문을 아주 세게 때렸다. 997
54 바람이 우산을 부러뜨릴 것 같았다. 994
53 나는 비 오는 날이 싫다. 991
52 우리는 비를 많이 가지지는 않았지만 계속 안개가 끼어 있었다. 984
51 오전 내내 비가 오락가락 했다. 984
50 그때 갑자기 천둥이 쳤다. 983
49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너무 시끄러웠기 때문이다. 982
48 어젯밤에 심한 번개가 쳤고 아직도 비가 오고 있다. 978
47 오늘은 엄청나게 비가 오고 있었다. 967
46 그리고 수요일에는 시원하게 비가 왔다. 965
45 입구로 뛰어가는 동안에 우리는 흠뻑 젖었다. 962
44 나는 천둥소리를 들을 수가 있었다. 953
43 나를 비를 맞으면서 서있었다. 948
42 하늘에는 구름이 잔뜩 끼어 있었고 비가 쏟아질 것 같았다. 947
41 지난 며칠 동안 계속 날씨가 아주 흐리고 비가 오고 있었다. 946
40 나는 비가 내리는 날씨가 너무 싫다. 946
39 갑자기 우박이 내리기 시작했다. 944
38 가끔씩 소나기가 내렸고 어떤 날에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944
37 계속해서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943
36 나는 창문으로 번개가 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943
35 어젯밤은 어두컴컴하고 폭풍우가 몰아쳤다. 943
34 갑자기 비가 오기 시작했다. 942
33 오늘은 8월 2일이고 우리는 거의 하루 종일 천둥과 함께 폭풍우를 겪었다. 941
32 약 20분 후에 우박이 그쳤다. 941
31 왜냐하면 폭풍우가 치고 있었기 때문이다. 941
30 비는 거의 내리지 않고 눈도 오지 않는다. 939
29 심지어 천둥도 많이 쳤다. 939
28 오전 내내 비가 왔다. 938
27 파리는 춥고 비가 계속 내렸다. 937
26 그리고 큰 비도 내렸다. 937
25 밖에는 얼어붙은 비가왔다. 934
24 작년에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934
23 엄마는 우박이 그칠 때까지 잠시 차를 멈추고 있겠다고 했다. 933
22 처음에는 조그만 얼음 덩어리였다. 933
21 천둥이 크게 우르릉거렸다. 932
20 하지만 비는 오지 않았다. 930
19 어떤 것들은 골프 공만큼 컸다. 929
18 오늘은 비가 내리지 않았다. 929
17 우리는 하루 종일 축축하게 내리는 이슬비를 겪었다. 927
16 비가 쏟아져서 우리는 집안으로 뛰어들어 왔다. 927
15 비가 억수같이 쏟아져서 길을 보기가 힘이 들었다. 926
14 내 생일날에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내렸다. 924
13 가랑비가 내리고 있었다. 924
12 나는 깜박 잊고 학교에 우산을 가져가지 않았다. 게다가 비옷도 가져가지 않았다. 923
11 하루 종일 쉬지 않고 비가 내렸다. 922
10 밖에는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920
9 지난주 내내 날마다 비가 내렸다. 916
8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고 있었다. 912
7 창문 바깥을 내다보니 비가 아주 많이 쏟아지고 있었고 번개가 치고 있었다. 912
6 마치 하루 종일 비가 내릴 것처럼 보였다. 912
5 오늘은 폭풍우가 몰아쳤다. 909
4 구름이 끼어있기는 했지만 비가 오지는 않았다. 907
3 그것은 전혀 그치지 않았다. 900
2 바깥에는 폭풍우가 치고 있었다. 888
1 비가 내리고 있었다. 883
맨앞 이전   1   다음 맨뒤
What is 와글?
스피드 보카
news voca 1000+
다섯글자 중국어
스피드 리딩
新토익엣지 Part 7
스피드 스피킹
와글 카테고리
와글
와글er
와글 랭킹
나의 단어장
음성녹음 해결방법
개씩스
파트7정복
아라라랑
mnmn014
아멍
stclub
eunsoo
bomi
맹글
또르
개인정보 취급방침이용약관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Contact Us
삼육오는 365일 나 자신에게 스스로 도전하는 분을 위한 젊은 종합출판 및 교육 서비스 그룹입니다. 스피킹 자신감 맥스에듀!!!
도서출판 삼육오 (413-130) 경기도 파주시 산남로 183-25, A-302 (산남동, P&M123) / 대표: 임충배
사업자등록: 141-05-81783 / 출판등록: 제406-2014-000035호
통신판매업: 제2015-경기파주-6102호 /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제A08-150113-0003호
문의: 관리자(web@pub365.co.kr) / 전화: 031-946-3196 / 팩스: 031-946-3171
Copyright ⓒ Pub.365 ALL RIGHTS RESERVED.
공정거래위원회 확인 : 전자상거래시장에서 소비자가 정확한 사업자 정보를 가지고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전국 시,군,구에 신고된 통신판매업자의 신원정보를 전자상거래소비자보 호법 제12조 4항에 따라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KISIA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인증 : www.wapo.kr 사이트는 한국정보인증이 공급한 웹서버인증서를 사용하여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거래를 보장합니다.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  안전한 에스크로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제A08-150113-0003호) 삼육오는 회원님의 안전거래를 위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3조 제2항 제10호에 따른 결제대금예치 또는 같은 법 제24조 제1항 각 호에 따른 솝자피해보상보험 계약등을 주식회사 LG유플러스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체결하였음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